알퐁스도데 “별”

알퐁스도데의 “별”을 읽을 때마다 목동이 보는 별하늘을 한번 찍어야지 생각만 했는데..

우연히 다시 읽으면서 곱씹어보니, 요즘 별하늘 모양새와 비슷한 듯 해서, 촬영을 시도했다.

 

“아무렴요, 아가씨. 자! 바로우리들머리위를보셔요. 저게’성쟈크의길(은하수)’이랍니다. 프랑스에서곧장에스파니아상공으로통하지요. 샤를르마뉴대왕께서사라센사람들과전쟁을할때에, 바로갈리스의성쟈크가그용감한대왕께길을알려주기위해서그어놓은것이랍니다.좀더저쪽으로’영혼들의수레’와그번쩍이는굴대네개가보이지요? 그앞에있는별셋이’세마리짐승’이고,그셋째번별의바로곁에다가붙은아주작은꼬마별이’마차부’이고요,

그언저리에온통빗발처럼내리떨어지는별들이보이죠? 그건하느님께서당신나라에들이고싶지않은영혼들이랍니다.

저편좀낮은쪽에, 저것보십시오. 저게’갈퀴’ 또는삼왕성(오리온)이랍니다. 우리들목동에게는시계구실을해주는별이지요. 그별을쳐다보기만해도, 나는지금시각이자정이지났다는걸안답니다.

역시남쪽으로좀더아래로내려가서, 별들의횃불인쟝드밀랑(시리어스)이반짝이고있습니다. 저별에관해서는목동들사이에다음과같은얘기가전해지고있답니다.

어느날밤, 쟝드밀랑은삼왕성과’병아리장(북두칠성)’들과함께그들친구별의잔치에초대를받았나봐요. ‘병아리장’ 은남들보다일찍서둘러서맨먼저떠나윗길로접어들었다나요. 저위쪽으로하늘한복판을보셔요. 그래, 삼왕성은좀더아래로곧장가로질러마침내’병아리장’을따라갔습니다. 그러나, 게으름뱅이쟝드밀랑은너무늦잠을자다가그만맨꼬리가되었어요. 그래불끈해가지고그들을멈추게하려고지팡이를냅다던졌어요.

그래서, 삼왕성을’쟝드밀랑의지팡이’라고도부른답니다…….

그렇지만, 온갖별들중에도제일아름다운별은요, 아가씨, 그건뭐니뭐니해도역시우리들의별이죠. 저’목동의별’말입니다.

우리가새벽에양떼를몰고나갈때나또는저녁에다시몰고돌아올때, 한결같이우리를비추어주는별이랍니다.

우리들은 그 별을 마글론이라고도 부르지요. ‘프로방스의 피에르’의 뒤를 쫓아가서 칠년 만에 한 번씩 결혼을 하는 예쁜 마글론 말입니다.” <알퐁스도데의 “별” 중에서..>

 

 

오리온이낮게깔린것을보고자정이지났다라고하는걸보면역시3월하늘의모양과비슷하다.

목동이보는정도로촬영한별하늘(아쉽게도시리우스와아크투르스가아슬아슬하게잘렸다. – 시리우스까지는나왔는데, 왜곡보정하느냐잘려버림..)

 

우리나라의별하늘은겨울은하수를보기어렵다. 오리온의좌측어깨부터마차부자리까지연결되는겨울은하수를성쟈크의길이라고말하는거보면겨울은하수가잘보였나보다..

영혼들의수레는북두칠성이고.. 쟝드밀랑은큰개자리의시리우스..

목동의별아크투르스가가장아름답게빛나는건.. 역시봄철이라는..

 

근데 소설 중에 언급된 때는 7월.. 알퐁스도데가 사기치는 것이 분명하다!!! 아니면 하늘 한번 안보다가 어디서 주워 들은 이야기로 썰을 풀었던지..

 

딩굴GaeGuRi

한참 별보다가.. 12년을 쉬었다가.. 다시 별보기 시작한 아마추어 천문덕 http://www.huffingtonpost.kr/wootae-kwon/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ranslate »